FANDOM


상위 문서: 독점시장, 독점시장과 완전경쟁시장 사이의 차이점

설명 편집

시장 전체의 수요는 똑같다고 가정하되,

시장을 구성하는 산업이 회사별로 나뉘어져 완전경쟁하는 경우와

단 하나의 기업이 독점하는 경우로 나누어서 생각해 보자

그런데 독점시장의 경우 균형을 통해 독점기업이 받게 되는 가격이 한계비용보다 더 높다

  • 이는 완전경쟁시장보다 독점시장에서의 독점기업이
  • 훨씬 더 꿀을 빨게 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므로
  • 다른 말로 자원 배분이 비효율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것이다
순사회편익 2

순사회편익 문서에서도 알 수 있듯이

완전경쟁시장에서 이루어진 균형가격과 균형거래량만큼 교환이 이루어져서

기업이 그 균형가격을 받아들여

(균형가격으로 받아들인) 수요곡선이

평행선 모양이면서도 한계수입곡선과 같아져야

최적의 순사회편익을 창출할 수 있다

독점시장 비교-0

하지만 기업이 받아들이는 수요곡선이 곧 시장 전체의 수요곡선이 되는 독점시장에서는

이윤극대화 원리에 따라 균형가격과 균형거래량이 자연스럽게 줄어들게 된다

시장 규제가 존재할 경우와 마찬가지로

이렇게 줄어든 거래량에 따라

완전경쟁시장보다 순사회편익이 좀 더 줄어들게 될 것이며

그림으로 이를 나타내면 다음과 같을 것이다

독점시장의 분배

당연하겠지만 완전경쟁시장에서의 순사회편익(사회후생)은

수요곡선공급곡선이 만들어낸 왼쪽 삼각형의 전체 넓이

그러니까, 왼쪽 삼각형의 흰색 + 파란색 + 분홍색 부분의 넓이를 다 합친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 분홍색(후생삼각형)과 파란색 부분의 넓이(독점시장이 소득분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명은
  • 아래 항목을 참조 바람

후생삼각형 편집

이렇게 분홍색으로 표시된 삼각형의 넓이가

독점시장에서 줄어들게 되는 순사회편익(사회후생)이며

이 삼각형을 후생삼각형이라고 부른다

독점에서의 자중손실 편집

독점시장 역시 완전경쟁시장보다 거래량이 줄어들게 되어

완전경쟁시장보다 사회후생의 손실이 일어나므로

독점에서 일어나는 후생삼각형의 손실 역시 자중손실이라고 부를 수 있다

독점시장이 비효율적인 또 다른 이유 편집

경쟁이 진입장벽에 의해 원천적으로 차단되므로

효율성을 가지기 위해 노력을 안해도 되기 때문이다

  • 이런 상황에서 굳이 다른 경쟁시장만큼의 노력을 안해도
  • 자본을 다른 곳에 투입했을때보다 이윤이 더 크다면
  • 실제 후생삼각형의 크기가 더 커질 수도 있을 것이다

생산성 향상에 아무 도움도 안되는 진입장벽을 만들기 위한 비용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 주로 이런 진입장벽은 엄청난 광고 도배나
  • 높으신 분에 로비질을 많이 하면서 만들어지게 된다
  • 그러니까 이런 비용이 얼마나 큰 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위 항목의 내용에 대한 반론 편집

슘페터에 따르면 어떤 하이테크 기업이 독점을 하게 된다면

후발 주자들이 이를 능가하는 기술을 만들어

새로운 독점 권리를 얻기 위한 노력을 하게 되어

기술혁신이 이루어지게 된다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위 항목에 대한 재반론 편집

하지만 기존 하이테크 기업이 계속 독점의 꿀을 빨기 위해

이런 후발주자들을 방해하는 부작용 역시 나타날 수 있다는 함정도 있다

결론 편집

독점시장은 관점에 따라 긍정적으로 볼 수도, 부정적으로 볼 수도 있다

독점시장이 소득분배에 미치는 영향 편집

독점시장의 분배

결과적으로 완전경쟁시장에 비해서 독점기업이 좀 더 소득을 많이 가져가게 된다

  • 왜냐하면 위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 독점시장에서의 균형가격(독점가격)이
  • 완전경쟁시장에서의 균형가격(경쟁가격)보다 더 크기 때문이다

이렇게 독점시장에서 완전경쟁시장에서보다 더 초과적으로 받게 되는 소득 혹은 이윤(그림의 파란색 직사각형의 넓이)이

(독점가격 - 경쟁가격) × 독점시장에서의 균형거래량이 되는 것 역시 알 수 있다

  • 그러므로 19~20세기의 카네기, 록펠러 등의 강도 귀족들이나
  • 아니면 현대의 구글, 마소 등의 탑 IT기업 등이
  • 독점을 통해 엄청난 부를 누리며
  • 양극화에 일조하게 되는 것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